'레알의 한국계' 마빈박, 한국 청대 차출 시도 있었다… 긍정적 반응에도 무산

정 감독은 차출을 시도한 과정에 대해 “마빈박은 U18 때부터 차출하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. 가능한 루트를 찾아서 접촉했다. 부모님의 한국어도 서투시고 국적이 3개(한국, 스페인, 나이지리아)인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다. 선수는 좋은 감정을 갖고 답한 것으로 기억한다. 그러나 여러 사정으로 결국 차출은 되지 않았다”라고 설명했다.

 

 

어머니는 한국인으로 알고 있었는데 서투르다는 건..

에 발행했습니다
미분류(으)로 분류되었습니다

댓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